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에게 “북한 주민으로부터 돌팔매 당하는 꿈을 꾼다”고 말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 명예회장의 아들인 한국의 집권여당인 한나라당 소속 정몽준 전 대표는 어제(27일)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부친인 정주영 명예회장이 지난 1998년부터 2000년까지 김정일 위원장과 만나 나눈 ‘비화’를 공개했습니다.

정 전대표는 “아버지 정 명예회장이 김정일 위원장과 북한을돌아다니며 식사도 하고 대화도 많이 나눴는데 김 위원장이 ‘어딜 가나 북한 주민들이 나와 환영을 하지만 실제로는 나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잠을 자면 돌팔매 당하는 꿈을 꾸는데 첫 번째가 미국 사람, 두 번째가 남한 사람, 세 번째가 북한 주민이 돌을 던지는 꿈을 꾼다’고 정주영 명예회장에게 토로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