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전기 카트’를 타고 현지 지도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전기 카트’란 전지로 움직이는 소형 이동수단입니다.

최근 입수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7월 22일자는 김정일 위원장이 평양 대동강과수종합농장을 현지 지도하는 소식을 전하면서, 김 위원장이 전기 카트에서 내려서 관계자의 설명을 듣는 사진을 실었습니다.

앞서 `노동신문’도 지난 4월7일 김정일 위원장이 자강도 만포시에 있는 제련소를 시찰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전기 카트에 탄 김 위원장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이 타는 전기 카트는 골프장에서 흔히 쓰이는 4~5인승 카트보다 큰 12인승 입니다. 또 거동이 불편한 김 위원장이 타고 내리기 쉽도록 녹색 받침대를 싣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측통들은 올해 69살인 김정일 위원장이 전기 카트를 타는 것은 뇌졸중 후유증으로 오래 걷기가 힘들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지난 2008년 여름 뇌졸중으로 쓰러져 석 달간 자취를 감춘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