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의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이 5일 칸다하르시 경찰 관서 주변에서 벌어진 차량 폭탄 테러 행위를 강력 비난했습니다.

아프간 대통령실은 이번 폭탄 테러로 인해 9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현지 언론들은 5명의 경찰관과 2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카르자이 대통령은 경찰과 무고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이 같은 테러 행위는 더 이상 일어나서는 안된다며 이같은 잔혹한 범죄에 큰 절망감을 느낀다고 강조했습니다.

칸다하르에서 벌어진 이번 폭탄 테러와 관련해 아직까지 아무도 범행을 시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칸다하르는 아프간 탈레반의 본거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유엔은 지난해 탈레반이 저지른 각종 테러로 인해 2천300명의 무고한 시민들이 희생됐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나토와 아프간 보안군에 의한 민간인 희생자 수는 410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