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이 북한에서 인기 직장으로 꼽히는 가운데 평양의 당 간부 자제들도 개성공단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근무 여건이 좋은데다 급여도 북한 내 어느 직장보다 높기 때문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에 있는 당 간부 자제들이 개성공단에 근무하고 있다고 복수의 대북 소식통이 20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밝혔습니다.

한 대북 소식통은 개성공단 근로자에 대한 대우가 좋다 보니 평양에 있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개성공단에 대한 인기가 높다며, 개성공단에 들어가기 위해 1천 달러나 되는 돈을 주고서라도 근무하려는 간부 자제들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관리직 같은 사무직을 비롯해 일반 근로자로도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주요 관리직을 비롯해 사무직들 가운데 평양 출신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북한 당국이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자 개성 지역 외 다른 지역 주민들도 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전문가들과 대북 소식통들은 간부 자제들이 개성공단에서 근무하려는 이유는 개성공단의 근무 여건이 좋은데다 북한의 어느 직장보다 급여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 4만6천 여명의 1인당 월 평균 급여는 약 90 달러입니다.

이를 현재 북한의 평균 시장환율 (2천5백원)로 환산하면 북한 돈으로 약 23만원으로, 일반 근로자의 평균 월급이 3-4천원인 점을 감안하면 56-75배에 이르는 것입니다.

한국 기은경제연구소의 조봉현 박사는 북한 간부들 입장에선 경제적 목적 외에도 개성공단이 시장경제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인 만큼 자녀들에게 나름대로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조 박사는 또 평양 당 간부들이 자녀들을 개성공단으로 보낸다는 것은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5.24 조치 이후 지속적으로 밝히고 있다며 개성공단 운영에 대해서도 최근 들어 상당히 적극적이고 협조적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