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에서 북한 근로자를 태운 통근버스 2대가 충돌해 상당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에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통일부는 7일 지난 2일 오후 7시40분 개성공단 내 교차로에서 북한 근로자를 태운 통근버스 2대가 충돌해 현재 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사고 직후 사상자를 모두 개성시내로 후송했으며, 7일 현재까지도 한국 정부에 사고 내용에 대해 알려오지 않고 있다고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지난 7월2일 19시40분경에 개성공단 내에서 버스 2대의 충돌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2 대의 버스는 모두 출퇴근하는 근로자들이 탑승을 하고 있었습니다. 운전자와 탑승자 전원이 북측 인원이었고요. 따라서 우리 인원의 별도 피해는 없습니다. 그리고 북측 운전자들이 운전하는 차량이 개성공단 내에서 발생한 사고이기 때문에 사고 직후부터 북측이 현장을 통제를 하고, 부상자의 후송 등을 포함한 필요한 조치를 계속 취해오고 있습니다.”

또 다른 개성공단 관계자는 “사고 내용에 대해 북측에서 언급을 꺼리는 분위기라 실태 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경기도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북측 근로자 10 명이 숨지고 40 여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차량은 각각 전면 오른쪽과 왼쪽이 심하게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개성공단을 오가는 근로자를 통해 사고 내용을 파악했다”며 “빗길 사고로 추정될 뿐 사고 경위와 인명피해 규모를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개성공단에서 자동차와 버스 등의 경미한 접촉 사고는 있었지만 사망자가 다수 발생한 대규모 사고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러나 한국의 통일부는 “일부 부상자가 있을 것으로 추산되나 구체적인 사상자 규모를 파악하지 못했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이나 피해 규모에 대해서도 파악된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사고 이후 공단 내 일부 기업에서 출근하지 않는 북측 근로자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이번 사고와 직접 관련이 있는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4만 여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오전과 오후 2차례씩 통근버스를 이용해 출퇴근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의 한 소식통은 “북한은 남측 인원의 교통위반에 대해선 50~1백 달러 정도의 벌금을 물리는 등 엄격하게 단속하는 데 반해 북측 인원에 대해선 대체로 관대하게 처리해왔다”며 “이번 사건도 북측 운전자의 부주의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2007년 5월 공단 내 교차로에서 남측 인원이 운전하던 차량의 추돌사고로 북측 근로자가 사망하는 등 개성공단 설립 이래 현재까지 개성공단에서 약 30 여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