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한국 정부의 대북 심리전 방송 재개 방침에 반발해 개성공단 육로 통행 전면 차단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따라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오늘(28일) 한국 정부에 체류 인원들의 신변안전 보장을 촉구했고, 일부 입주기업들은 별도로 한국 정부에 대북 심리전 방송 자제를 요청하는 문제로 긴급회동을 가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개성공단 육로 통행 전면 차단을 검토한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의 개성공단 입주업체 단체인 개성공단기업협회는 28일 한국 정부에 개성공단 체류 인원에 대한 신변보장과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을 촉구했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단은 이날 오후 최보선 통일부 남북협력지구 지원단장과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이임동 개성공단기업협회 사무국장입니다.

“저희 기업 측에선 주재원들의 신변안전에 우려를 굉장히 많이 표명했고, 신변안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고, 우리 기업들이 많이 들지 않은 경협보험을 들 수 있도록 요청했고, 또 교역보험도 요청했습니다.”

이 사무국장은 “정부로부터 개성공단은 계속해서 유지하는 것이 정부 입장이며 협회의 요구사항을 검토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대북 심리전 재개 방침과 관련해 협회 관계자는 “그동안 정부로부터 천안함 사태 이후 밝힌 대응 조치들을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이 때문에 이번 간담회에서 대북 심리전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10 여명은 28일 오후 긴급 회동을 갖고 정부에 대북 심리전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모임 관계자는 “그동안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자세를 낮춰왔지만 개성공단 상황이 갈수록 악화됨에 따라 모임을 갖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통일부는 북한이 개성공단 내 한국 국민들의 신변안전에 위해를 가할 경우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28일 기자설명회에서 “정부는 기본적으로 개성공단을 유지해 나가겠다는 뜻을 갖고 있으며 그렇게 하기 위해선 현지에 나가 있는 한국 국민의 신변안전을 보장하는 북한의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개성공단의 전면적 철수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의 안전”이라며 “여러 상황을 보면서 필요한 검토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27일 “북-남 협력교류와 관련한 모든 군사적 보장 조치들을 전면 철회하고 개성공업지구와 관련한 육로 통행의 전면 차단 검토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