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의 수가 5만 명을 넘었습니다. 지난 2004년 가동 이후 여러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생산 규모가 꾸준히 늘면서 남북 경제협력의 상징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측 근로자가 지난 2004년 말 공단 가동 이후 처음으로 5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1일 북측이 지난 달 26일 449 명을 추가로 공급하면서 1월 말 현재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는 5만315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가운데 여성이 72%를 차지했고 학력은 대학교 졸업자가 9.5%, 전문학교 졸업자 8.7%, 고교 졸업자 81.8%로 모두 고졸 이상입니다.

이직률이 극히 낮고 근로자들 가운데 일부는 의사, 간호사 등 의료 자격증을 갖고 있을 정도로 개성공단이 북한 주민들 사이에 인기가 높다고 통일부는 전했습니다.

개성공단 내 한국 측 입주기업의 수도 이명박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경색된 가운데서도 55개 늘어 현재 123개 업체입니다.

통일부는 근로자 수가 5만 명을 돌파했지만 현재 한국 측 입주업체들이 2만 여명의 근로자들을 더 필요로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옥성석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은 남북관계가 얼어붙어 있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했지만 개성공단만큼은 희망적인 분위기라고 전했습니다.

[녹취: 옥성석 부회장] “보통 우리가 1월에는 인원 수급이 잘 안 되거든요. 올해는 아마 북측에서도 각별히 관심을 많이 가지는 것 같아, 개성공단에 대해서도. 그래서 지금 김정일 사망 이후 전체적인 분위기는 좋습니다. 좋고. 전체적인 여론도 개성공단은 발전해야 한다는 여론이 과반수 이상 많이 나오고 있잖아요. 그렇다고 하면 다른 건 몰라도 개성공단은 계속 발전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출•퇴근 도로 개•보수도 하고 있잖아요. 소방서도 짓고 있고 병원도 확장하고 여러 가지로 좋은 징조가 나타나고 있어요.”

개성공단의 연간 생산액도 2005년 1천491만 달러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 해 4억 달러를 달성했습니다. 누적 생산액은 공단 가동 7년 만인 지난 해 말 15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연간 수출액도 2005년 87만 달러에 불과했지만 지난 해에는 3천687만 달러를 달성했습니다.

지난 해 연간 수출액이 2007년보다 다소 감소한 것은 북한의 도발과 남북관계 경색에 따른 해외 구매자들의 불안감이 일부 반영된 것이라고 통일부는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