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 친선대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 중인 한국의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평양에서 북한 국립교향악단과 은하수관현악단의 공연을 관람하고 지휘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정 감독은 북한 음악인들을 면담했으며, 영재교육기관인 만경대학생소년궁전도 참관했습니다.

정 감독은 북한 측과 어린이 음악교육, 교향악단 교환연주 등을 논의하기 위해 12일 중국 베이징을 거쳐 평양에 도착했으며, 내일 (15일)까지 북한에 머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