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세계적인 지휘자인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북한에 도착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어제(28일)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프랑스 라디오 필하모닉 관현악단 음악감독인 정명훈 일행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정 감독은 다음 달 14일 프랑스 살 플레옐에서 열리는 북한의 은하수 교향악단과 프랑스의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합동공연 관련 협의차 오는 3월 1일까지 북한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