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간 나오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간 총리는 오늘 (15일) 중의원 본 회의에서 야스쿠니 신사에 묻혀 있는 참전용사 2백 50만 명 가운데는 14명의 전범이 있다며 야스쿠니 참배를 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는 재임 기간 중 야스쿠니 신사를 매년 참배해 한국과 중국의 분노를 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