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과 쓰나미로 크게 손상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고농도 오염수를 이전하는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의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오늘(19일) 오전 10시부터 2호기의 터빈 건물 지하에 고여있는 고농도 오염수를 '집중폐기물처리시설'로 옮기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2호기는 시간당 1천 밀리시버트의 방사선을 내뿜고 있습니다.

도쿄전력은 호스를 연결해 하루 4백80톤 정도씩 26일 동안 1만 톤의 오염수를 집중폐기물처리시설로 이전할 계획입니다.

2호기의 터빈 건물과 작업 터널에는 약 2만5천 톤의 고농도 오염수가 고여 있고, 1, 2, 3호기의 터빈 건물과 작업터널에는 모두 6만7천5백 톤의 고농도 오염수가 고여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