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성이 한국 대한항공의 독도 시범비행에 항의하기 위해 한 달간 대한항공 이용을 자제하라고 외무성 공무원들에게 지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아사히 신문은 오늘 (14일) 일본 외무성이 오는18일부터 한 달간 대한항공 이용을 자제할 것을 외무성 모든 공무원들에게 지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통상부의 장원삼 동북아국장은 오늘 오후 미즈코시 히데아키 주한 일본 대사관 정무공사를 한국 외교부 청사로 불러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장원삼 국장은 그러면서 유감의 뜻을 표명하고 이번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지난 달 16일 에어버스 A380 항공기의 첫 운항에 앞서 기자단과 함께 독도 상공을 시험 비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