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상청은 오늘(11일) 일본 동북 지방 부근 바다 밑에서 발생한 강진이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기상청은 강진이 발생한 지역이 일본 동북부 해역이기 때문에 해일이 발생한다고 해도 한반도에는 일본 열도가 방파제 역할을 하게 돼 별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일본 지진 사태와 관련한 긴급회의를 주재했습니다.

회의에서는 이번 지진이 한국에 미칠 영향과 일본 정부에 대한 지원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