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피해를 막기 위해 물 뿌리기 작업이 계속되고 있지만 방사성 물질 누출 우려는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4일부터 물 뿌리기 작업을 계속 벌이고 있지만 최근 원전 배수구 부근 바닷물과 터빈실 지하 물웅덩이에서 고농도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에다노 유키오 관방장관은 “가능한 적은 양의 물을 뿌리고 있지만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물을 제거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혀 물 뿌리기 작업의 한계를 인정했습니다.

또 간 나오토 일본 총리도 방사능 위험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후쿠시마 원전 사태는 이제 세계적인 방사능 사고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간 총리는 또 대지진 복구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세금을 인상하거나 법인세율 인하 방침을 보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