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오카다 가쓰야 외상은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에게 핵무기를 감축하거나 비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오카다 외상은 지난 15일 열린 한-중-일 세 나라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한국 경주를 방문해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의 마자오쉬 대변인은 어제 (16일) 양제츠 외교부장이 오카다 외상의 무책임한 발언을 반박했다고 말했습니다.

오카다 외상은 당시 양제츠 외교부장에게 중국은 유엔 안정보장이사회의 5개 상임이사국 가운데 아직도 핵무기를 늘리고 있는 유일한 나라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카다 외상은 또 중국은 핵 감축을 시작하거나 아니면 적어도 현상유지를 약속할 것을 촉구했다고 일본 외무성은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양제츠 외교부장은 중국은 핵무기 전면 해체를 일관되게 촉구해왔으며, 중국의 핵 전략은 투명하고 자위적인 목적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마자오쉬 대변인은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