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검찰이 이달 초 서울의 일본대사관에 화염병을 던진 중국인 류모 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38살의 류 씨가 지난 8일 화염병 11개를 제조해 이 중 4개를 일본대사관에 던진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류 씨의 화염병 투척으로 일본대사관 외벽에 불이 붙었었습니다.

류 씨는 한국 국적인 외조모가 일제 강점기 시절 종군위안부 피해자였고 외증조부는 독립운동 중 당한 고문 후유증으로 사망한 데 분노해 화염병을 던졌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검찰은 류 씨가 지난 12월에도 일본의 야스쿠니 신사에 화염병을 던졌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