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간 나오토 재무상이 차기 일본 총리로 유력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간 재무상은 3일 차기 총리 경쟁자였던 오카다 가쓰야 외상과 마에하라 세이지 교통상의 공개 지지를 받았습니다.

일본 민주당은 4일 회의를 열고 새로운당수를 선출할 예정입니다. 민주당이 중의원에서 과반수 이상의 의석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당수가 차기 총리가 될 것이 확실시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