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지진과 쓰나미에 따른 사망자와 실종자가 1만명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일본 경찰청 집계 결과 15일까지 사망자는 12개 현에서 3천373명, 실종자는 6천746명으로 총 1만119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 실종자가 1만명을 넘어선 것은 1923년 간토 대지진 이래 처음입니다.

그런가 하면 일본 북동부 피해 지역에서는 어제 대지진 발생 92시간 만에 한 여성이 극적으로 구출되는 등 현재까지 2만5천여명이 구조됐습니다.

한편 일본 열도에서는 강도6 이상을 포함해 여전히 여러 차례 여진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뿐 아니라 추가 쓰나미에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