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주둔 미군 기지 이전에 항의하며 일본에서 한 섬의 주민들 수천명이 8일, 시위를 벌였습니다.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는 지난 7일, 일본 남서부에 있는 토코노시마 섬의 시장 세 명과 만나, 현재 오키나와에 있는 미국 해병대 병력 1천명이 토코노시마 섬에 주둔하는 것을 허락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토야마 총리가 이런 요청을 한 하루 뒤 섬 주민들이 항의 시위를 벌였습니다.

하토야마 총리는 지난 총선거 유세 중에 오키나와에 있는 후텐마 공군기지를 폐쇄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하지만 총리직에 오른 뒤 미군 일부가 후텐마 기지에 남아야 한다고 말하며, 유세 때 내세운 공약을 바꿔 지지자들을 화나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