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정부가 북한에 82만 유로, 미화 약 1백만 달러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 자금은 유엔 기구를 통해 강원도의 영유아와 아동 사망률을 낮추는 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이탈리아 정부가 북한 강원도의 보건 사업을 위해 82만 유로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탈리아 외무부의 알도 아마티 대변인은 12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강원도의 영유아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 을 통해 50만 유로, 미화 63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마티 대변인은 또 세계보건기구 WHO를 통해 32만 유로, 미화 약 41만 달러를 제공해 강원도에서 아동의 생존률을 높이기 위한 연구시설 개선에 사용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인도주의적 고려에서 북한에 대한 지원을 결정했으며, 올해 추가적인 지원 계획은 없다”고 아마티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에 따르면 이탈리아는 지난 해 북한에 1백23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이 가운데 74만 달러는 UNICEF를 통해 임산부 지원과 보건시설 개선에 사용됐고, 49만 달러는 북한 당국에 직접 전달해 식수위생 사업 등에 사용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