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은 지난 5월 가자 지구로 향하던 구호선박에 가한 기습공격에 대한 유엔의 조사에 참여하기로 동의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지금까지 국제 독립 조사단의 조사 요구를 거부해 왔습니다.

당시 이스라엘 군 병사들은 이스라엘의 봉쇄를 뚫고 하마스가 통제하는 가자 지구로 향하던 구호 선박에 승선해 8명의 터키 출신 친 팔레스타인 운동가들을 사살했습니다.  터키계 미국인 1명도 숨졌습니다.

베냐민 네탄야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스라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은 “아무 것도 감출 것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일 제오프리 팔머 전 뉴질랜드 대통령과 알바로 우리베 콜롬비아 전 대통령이 이끄는 4명의 조사단이 사건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조사단에는 이스라엘과 터키 대표가 각각 1명씩 포함됩니다.  

반 총장은 이번 조사는 “전례없는 것”이라며, 오는 10일 조사가 시작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