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과 어제에 이은 이틀째 회담에서 중동 갈등의 핵심 사안을 다룬다고 밝혔습니다.

예루살렘에서 열리는 오늘 회담은 요르단 강 서안 지역 내 유대 정착촌 건설 문제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입니다.

회담에 앞서 클린턴 장관은 오늘 이스라엘의 시몬 페레즈 대통령과 만났고, 이스라엘 정부 당국자들과도 잇따라 회담할 예정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어제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탄야후 총리와 팔레스타인자치정부의 마흐무드 압바스 수반과 이집트에서 회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