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오는 2020년까지 이라크에 미군을 주둔시켜야 한다고 이라크 군의 바다키르 제바리 중장이 밝혔습니다.

제바리 중장은 어제 (11일) 수도 바그다드에서 열린 국방 관련 회의에서 이라크 정부 군이 이라크의 안보를 보장할 수 있을 때까지 10년이 더 걸릴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백악관의 로버트 깁스 대변인은 이날 미국은 예정대로 이달 말 이라크 내 전투 임무를 끝내는 방안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 군이 안보 활동을 인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깁스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철군이 예정대로 이뤄질 경우, 이라크에는 5만 명의 미군이 남게 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2011년 말까지 이라크 주둔 미군을 전면 철수 하는 목표를 세운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