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대다수 수니파가 지지하는 정당 연합체 ‘이라키야’가 한달여간 계속했던 등원 거부행위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키야는 이라크 거국 정부의 정파간 분열을 드러낸 정치적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그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순 알 담루지 이라키야 대변인은 29일, 이라키야 의원들은 이번주 열리는 각료회의에 참석하고 의정활동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라키야의 이 같은 발표는 이라키야 소속 오사마 알 누자이피 국회의장, 라피 알 아사위 재무 장관, 살레 알 무트라크 부총리등 고위 지도자들의 회의에 이어 나온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