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국영 언론은 4일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을 겨냥한 수류탄 공격설을 부인했습니다.

보수적인 성향의 인터넷 웹사이트는 앞서 서부 하메단 지역을 방문하던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의 차량 근처에서 수류탄이 터졌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과 알-아라비아 방송도 이란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이 사건을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이란 국영 방송 프레스 TV는 이란 대통령실 당국자를 인용해 이날 폭발은 대통령의 방문을 환영하기 위한 폭죽일 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부상당하지 않았으며, 하메단에서 반서방측 연설을 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