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특정 조건들이 충족될 경우 서방국가들과 핵 회담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16일 TV 연설에서, 이란이 곧 회담 재개 조건을 발표할 것이라면서, 서방 국가들이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자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주 이란의 핵 개발 의혹과 관련해  4번째 제재 결의를 승인했습니다. 유럽연합도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추진 중입니다.

이란은 자국의 핵  계획이 평화적 용도라는 주장입니다.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 기구 대표는 15일 새 원자로 건설을 계획 중이며, 여기서 생성되는 물질은 의료 연구용으로 이슬람 국가들에 수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