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이란의 적신월사 관계자들이 평양에서 상호 협력을 확대하는 내용의 합의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이란 적신월사가 밝혔습니다. 정주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란 적신월사 대표단이 지난 10일 평양 방문길에 올랐다고 이란 관영 `프레스 텔레비전’이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이란 적신월사는 성명을 통해 대표단이  사흘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하기 위해 지난 10일 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적신월사의 자헤르 로스타미 사무총장이 이끄는 대표단은 북한 측과 의료 진료, 훈련, 위기관리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하는 내용의 합의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프레스 텔레비전’은 전했습니다.

대표단은 또 이번 방북 기간 중 가뭄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고 농작물 생산 부족으로 시달리고 있는 지역을 방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이란 주재 북한대사는 이 달 초 로스타미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 북한 적신월사가 최근 직면한 문제들을 논의했다고 ‘프레스 텔레비전’은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