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화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간 협의가 오는 29일 경기도 문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립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측이 백두산 화산 활동과 관련한 한국 측 제의에 동의한다는 통지문을 오늘(24일)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화산연구소 부소장을 비롯해 대표 3 명과 수행원 2 명 등을 내보낼 것이라고 통보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22일, 백두산 화산 문제를 협의하자는 북한의 제의에 대해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전문가단 협의 형식으로 29일 한국 측 지역인 문산에서 갖자고 수정 제의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