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가 제2의 체르노빌 사태처럼 대형 사고로 확대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은 14일 국제원자력기구  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아마노 유키야 사무총장은 “후쿠시마 원전의 위기는 1986년 체르노빌 때처럼 잘못된 설계 때문에 발생한 것이 아니라 거대한 자연 재해 때문에 일어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키야 사무총장은 후쿠시마 원전은 지진이 강타한 뒤 자동적으로 차단됐다며 방사능 유출같은 연쇄 반응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원자력기구 핵시설 안전 책임자도 후쿠시마 원전에서 원자로의 노심이 녹고 있다는 징후는 아직 없다면서 원전 상황이 계속 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