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현대아산 사장급 인사의 금강산 방문을 2년 만에 승인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2일) 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기일을 맞아 금강산을 방문하겠다는 현대아산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장경작 사장 등 현대아산 임직원 11명은 오는 4일 금강산 지역에서 정 전 회장의 추모식을 연 뒤, 금강산 내 현대아산 시설물의 상태를 점검할 예정입니다.

특히 이번 방북은 북한이 금강산 내 남측 자산에 대한 재산 처분 조치를 내린 가운데 이뤄진 것이어서 현대아산과 북측 간에 협의가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