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인권위원회가 탈북자를 위한 체계적인 정신건강 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고 한국 통일부에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인권위는 북한인권침해 신고센터에 인권침해 신고를 하거나 상담을 신청한 탈북자 대부분이 탈북이나 강제송환 과정에서 구타, 고문, 성폭력 등의 인권침해를 당해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신건강을 위한 체계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인권위는 이르면 다음 주 안에 이 권고안을 통일부에 전달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