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가 며칠 안에 북한에 사무소를 개설합니다. 정주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프랑스가 앞으로 며칠 안에 북한에 ‘프랑스 협력사무소’를 연다고 프랑스 외무부가 밝혔습니다.

프랑스 외무부는 29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 내 사무소 개설은 문화와 인도주의 부문의 필요를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평양 주재 ‘프랑스 협력사무소’는 외교관이면서 문화협력 분야 전문가인 올리비에 배세 씨가 이끌 것이라고 성명은 밝혔습니다.

성명은 ‘프랑스 협력사무소’의 임무는 두 가지라며, 모든 종류의 제한으로 큰 타격을 받아 온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원을 돕고 언어와 교육, 문화 분야의 협력 활동을 계속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워싱턴주재 프랑스대사관의 루이스 배시 홍보 담당 참사관은 30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 내 사무소를 여는 시점은 다음 주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배시 참사관은 또 사무소를 여는 과정에서 미국과 한국, 일본과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는 유럽연합 회원국 가운데 에스토니아와 함께 유일하게 북한과 공식 외교관계를 맺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