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과 세계동물보건기구가 구제역이 발생한 북한에 전문가들을 파견해 방역 대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세계동물보건기구 OIE와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4일 구제역 전문가단이 북한에서 활동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구제역 전문 수의사와 질병통제 수의사, 실험실 전문요원, 물류 담당자 등 4 명으로 구성된 전문가단은 지난 달 28일 북한에 도착했으며, 약 10일에서 14일간 현지에서 활동할 예정입니다.

세계동물보건기구와 식량농업기구는 북한의 추가 구제역 발병을 막기 위해 구체적인 대응책을 조언하고 기술적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전문가단이 현지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또 북한에서 발병한 구제역 바이러스의 견본을 조사해 정확한 종류를 파악하고, 앞으로 사용할 백신 종류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두 단체는 보도자료에서, 구제역이 인체에 직접적으로 유해하지는 않지만 감염된 동물들은 너무 약해져서 제대로 논밭을 갈 수도 없고 수확 작업에 동원될 수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게다가 농부들은 감염 동물의 젖도 팔 수 없기 때문에 주민들의 식량안보를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북한 농업성은 21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제출한 ‘구제역 1차 후속보고서’에서, 지난 해 12월 18일 평안북도 태천군에서 구제역이 처음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1월 말까지 북한 전역의 135개 농장에서 구제역이 발병해 돼지 1만2백67마리, 소 1천1백35마리, 염소 171마리가 감염됐습니다.

구제역은 소나 돼지 등 발굽이 두 개로 갈라진 가축들이 걸리는 급성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전염성이 강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 병에 걸린 가축은 고열과 함께 입에서 끈적끈적한 침을 심하게 흘리며, 다리를 절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