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올 가을 북한의 곡물 수확량이 지난 해 보다 4.8%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식량농업기구 FAO는 올해 북한의 곡물 생산량이 도정 이후를 기준으로 4백40만t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FAO가 6일 발표한 ‘곡물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북한 수확량은 지난 해 4백20만t에 비해 4.8% 증가한 것입니다. 보고서는 이 같은 수확량 증가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를 제시하지는 않았습니다.

FAO는 지난 8월에도 ‘쌀 시장 모니터’ 보고서를 발표하고, 북한의 올해 쌀 수확량이 지난 해 보다 1% 늘어난 1백60만t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습니다.

FAO는 이와 관련해 “지난 해에는 북한에서 봄에 이상저온 현상이 일어나 쌀의 파종 시기가 늦어졌지만 올해는 이런 문제가 보고되지 않은 만큼 수확량이 조금 늘 것으로 전망된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에 설명했었습니다.

FAO는 그러나 이번 ‘곡물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의 일부 지역에서 심각한 홍수가 일어났기 때문에 실제 수확량이 줄어들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올해 수확량에 대한 좀더 정확한 추정치는 FAO가 세계식량계획 WFP와 지난 3일부터 시작한 북한 내 ‘작황과 식량안보 조사’가 마무리 돼야 가능할 전망입니다.

WFP와 FAO 소속 전문가들은 북한 내 9개 도 29개 군에서 관리들과 협동농장 관계자들을 만나고, 수확 또는 재배 중인 곡식들을 점검해 수확량과 식량 부족분을 산출할 계획입니다.

한편, FAO는 북한이 올 가을 추수와는 별도로 현재 필요한 식량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9월 초까지 북한이 외부에서 확보한 곡물량은 22만 6천t으로, 이 중 수입은 18만t, 원조는 4만6천t입니다.  이는 북한이 지난 해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외부로부터 도입해야 하는 식량 110만1천t의 20.6%에 불과한 것입니다.

FAO는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을 식량난을 겪고 있는 국가로 분류하고, 국제사회의 지원이 필요한 32개 식량 위기국가에 포함시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