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가을 북한의 곡물 수확량이 지난 해 보다 다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식량농업기구 FAO는 ‘11월 식량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북한의 수확량이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에서 홍수로 인한 문제가 있었지만 농자재 확보 상황이 나아져 수확이 조금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쌀 수확량은 도정 후를 기준으로 지난 해와 같은 1백60만 t, 옥수수도 지난 해와 같은 1백70만t을 기록할 전망입니다.

하지만 보리와 수수 등 잡곡류는 지난 해 1백70만 t보다 다소 늘어난 1백 80만t이 될 것으로 FAO는 전망했습니다. 그밖에  감자, 고구마, 밀 등 다른 주요 곡물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FAO는 지난달 초에 발표한 ‘곡물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에서도 올해 북한 수확량이 지난 해 4백20만t에 비해 4.8% 증가한 4백40만t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보다 구체적인 전망치는 이달 중순 FAO가 직접 북한을 방문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할 때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FAO는 세계식량계획 WFP과 북한에서 10월 3일부터 17일까지 ‘작황과 식량안보 조사’(Crop and Food Security Assessment)를 실시했습니다.

WFP와 FAO 소속 전문가들은 9개 도 29개 군에서 현지 관리들과 협동농장 관계자들을 만나고, 수확 또는 재배 중인 곡식들을 직접 점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