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북한에 수 십년 만에 최악의 한파가 밀어닥친 가운데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특히 씨감자 냉해를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FAO는 올해 이모작 작물 수확량이 예상대로 50만t이 되려면 종자 확보가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에서 북한을 담당하고 있는 키산 군잘 박사는 16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올해 북한의 기록적 한파와 관련해 씨감자 냉해를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군잘 박사] “Potatoes were spoiled because the storage normally goes one meter or so deep and frost had..”
봄에 심기 위해 겨우내 땅 속 1m 깊이 저장시설에 보관하는 씨감자가 얼 수 있다는 것입니다.

FAO에 따르면 황해도 곡창지대에서는 3월과 4월에 감자를 심어 6월에 추수하는데, 지난 해 겨울에도 씨감자가 많이 손상돼 이모작 작황이 크게 줄어들었습니다.

군잘 박사는 반면 지난 9월과 10월에 심어 오는 6월에 추수하는 겨울밀의 경우 냉해 피해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녹취: 군잘 박사] “the snow comes and it covers the plant so that actually protects it from the cold so if the snow.”
군잘 박사는 “겨울밀을 심은 뒤 눈이 충분히 내리면 땅을 덮어 밀이 냉해 피해를 입지 않는데 올해의 경우 북한에 눈이 많이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내 친북단체인 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에 따르면 북한에는 지난 해 말부터 2월 중순까지 눈이 자주 내렸습니다.  

군잘 박사는 겨울철 농사 보다는 다가오는 봄철 농사가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겨울밀 보다는 봄에 심는 밀과 보리, 감자의 비중이 더 크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4월까지의 기상 상황이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군잘 박사] “So the weather from now on and March April is critical and also the seed availability…”
군잘 박사는 또 지난 가을 FAO가 전망한 대로 겨울과 봄의 이모작 작물, 즉 앞그루 작물의 수확량이 50만t에 이르려면 북한이 외부로부터 부족한 종자를 시급히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FAO는 지난 해 10월 북한 내 작황 조사를 통해 협동농장들에서 씨감자, 밀, 보리, 강냉이 종자가 크게 부족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북한 농업성은 필요한 종자를 수입할 것이라고 유엔에 설명해 이모작 수확량이 50만t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 것입니다.

북한은 지난 해 냉해 피해를 크게 입어 이모작 수확량이 38만t에 그쳤으며, 올해는 이보다 31% 늘어난 50만t을 수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