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이산가족 상봉이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열립니다. 그동안 양측의 쟁점이었던 상봉 장소 문제에 대해 북한이 한국 측이 요구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 안을 받아들이면서 합의를 보게 됐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은 1일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양측 적십자간 3차 실무접촉을 갖고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6박7일 간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상봉장소는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와 금강산 호텔로 정해졌습니다.

이번 합의는 그동안 양측이 줄다리기를 했던 상봉 장소 문제에 대해 북측이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하자는 한국 측 제안을 받아들여 이뤄지게 됐습니다. 한국의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입니다.

“북측이 이번 상봉 행사 만큼은 조건 없이 금강산 면회소에서 하자는 데 동의를 해왔습니다. 그래서 10월30일부터 상봉 행사를 갖는 것으로 합의가 된 겁니다.”

이에 따라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지난 해 9월 말 이후 13개월 여 만에 다시 이뤄지게 됐으며 2000년 이후론 이번이 18번째가 됩니다.

앞서 1, 2차 접촉에서 북한은 상봉 장소로 ‘금강산 지구 내’라는 애매한 표현을 쓰면서 금강산 관광 재개가 이뤄져야 이산가족 면회소를 상봉 장소로 쓸 수 있다고 주장했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측은 상봉 장소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를 제안하면서 북측도 구체적인 장소를 제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상봉 규모는 북측의 요구대로 이전에 했던 수준인 남북 각 1백 가족으로 결정됐습니다.

일정은 북측 방문단의 한국 측 가족 상봉이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그리고 한국 측 방문단의 북한 측 가족 상봉은 다음 달 3일부터 5일까지로 잡혔습니다. 단체 상봉은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그리고 개별 상봉은 금강산 호텔에서 이뤄집니다.

남북은 오는 5일 각 2백 명의 이산가족 생사확인 의뢰서를, 8일엔 생사확인 의뢰서에 대한 회신을, 그리고 20일엔 상봉 최종명단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한편 북측은 이날 접촉에서 상봉 장소 문제에서 한국 측 요구를 수용하면서도 이산가족 상봉 면회소를 비롯한 금강산 관광지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남북 당국간 접촉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사실상 금강산 관광 재개를 압박했습니다.

한국 측은 북한의 이 같은 당국간 별도 접촉 요구에 대해 추후 북한이 제기하면 관계 당국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남북은 이와 함께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 인도주의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오는 26일에서 27일 이틀간 개성에서 적십자 본회담을 개최하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이 회담에서 한국 측은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북측은 인도주의 사업 확대 등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