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는 오는 29일 경기도 문산에서 열리는 백두산 화산 관련 남북 민간 전문가 협의에 참가할 한국 측 대표단 4명의 명단을 25일 북측에 통보했습니다.

한국 측 대표단은 유인창 경북대 지질학과 교수와 김기영 강원대 지구물리학과 교수, 이윤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이강근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등 4 명입니다.

통일부는 “화산 문제 협의에 필요한 전문성과 분야별 대표성등을 바탕으로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쳐서 대표단을 골랐다”고 설명했습니다.

협의에는 이들 민간 전문가들만 참여하고 정부는 대표단의 신변안전과 출입조치 등을 지원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