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 먹은 미국 소년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인 에베레스트산 꼭대기에 올랐습니다.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 주에 사는 조던 로메로는 22일 높이가 8850미터에 달하는 에베레스트산 정상에 오르는데 성공했습니다. 로메로는 13살로, 종전 에베레스트 최연소 등정기록인 16살을 갈아치웠습니다.

네팔 정부는 위험하다는 이유로 16살이 못 된 아이들의 에베레스트산 등정을 막고 있습니다. 그래서 로메로와 로메로의 아버지로 구성된 등반대는 중국 쪽에서 에베레스트산에 올랐습니다.

한편 조던의 등정 소식을 소개한 웹사이트는, 조던이 정상에서 위성전화로 통화했고 아주 기뻐했다고 전했습니다. 조던은 세계 7대륙에 있는 가장 높은 봉우리들에 모두 오르는 것이 목표였는데, 이제 남극의 빈손 산만을 남겨놓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