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의회 의원들이 유로화를 사용하는 나라들을 위해 긴급 구제금융을 확대하는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독일 연방 하원은 29일 실시된 표결에서 유로화 사용국에 대한 긴급 구제금융을 5천 9백 30억 달러로 확대하는 법안을 가결했습니다.

이 같은 규모의 구제금융은 두 달 여 전 유럽 지도자들에 의해 합의됐습니다.

이번 표결은 국제통화기금IMF와 유럽중앙은행, 유럽연합의 회계 감사관들이 그리스의 부채 위기에 관한 논의를 재개한 가운데 이뤄지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