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금융 당국자들은 유럽의 부채 위기가 보다 증폭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가능한 신속히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럽 중앙은행과 국제통화기금 총재들은 오늘 (28일) 오후 독일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만날 예정입니다.

독일에서는 금융위기를 겪고 있는 그리스에 긴급 구제 금융을 지원하는 계획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그리스 주재 독일 대사는 오늘 독일은 그리스가 좌초하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제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다드 앤 푸어스가 금융위기를 겪고 있는 그리스와 포르투갈의 신용등급을 하향조정 하면서, 유럽 전역의 주식시장이 이틀째 폭락세를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