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 지도자들이 핵 계획과 관련해 이란에 강력한 추가 제재를 가하는 계획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유럽연합 외무장관들은 어제 (14일) 룩셈부르크에서 만나 지난 주 유엔 안보리가 통과시킨 제재보다 더욱 강한 내용의 제재 방안을 담은 초안을 승인했습니다.

유럽연합의 새로운 제재는 이란의 무역과 금융거래, 수송에 대해 추가 제한을 가하고 이란의 가스와 석유 산업을 겨냥하는 내용이라고 외무장관들은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럽연합의 캐서린 애슈톤 외교대표는 이란 핵 계획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이란 측 핵 협상 대표를 초청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