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은 이스라엘에 대해 가자지구 봉쇄를 해제하고 지난 달 발생한 가자지구행 구호 선박 공격 사건 조사에 신뢰할 수 있는 국제 조사단을 포함시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럽연합 외무장관들은 어제 (14일) 토니 블레어 중동특사와 룩셈부르크에서 만나 가자지구 봉쇄는 용납할 수 없고 정치적으로 생산적이지 못하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블레어 특사는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대한 민수품 유입 제한을 완화하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이스라엘 내각은 가자지구행 구호 선박 공격 사건과 관련해 독립적인 조사위원회 구성을 승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