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타흐리르 광장에서 경찰과 시위자들이 충돌해 5백 여명이 부상했다고 이집트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번 충돌은 경찰이 지난18일 열린 대규모 시위에 참가한 사람들을 해산하기 위해 최루가스와 고무탄을 발사한 가운데 발생했습니다.

이집트는 호스니 무바라크 전 대통령이 축출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총선을 일주일 정도 앞두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