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경제가 1년 만에 다시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해 농산물 생산이 줄고 제조업 생산이 부진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지난 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 GDP가 0.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24일 발표한 ‘2009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북한에서 지난 해 냉해로 옥수수 등 농작물 생산이 줄고 전력과 원부자재 부족 등으로 제조업 생산이 부진한 결과라고 풀이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지난 해 국제사회의 제재 강화와 지원 중단, 시장경제 활동 통제 등 대내외적 요인으로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2000년대 들어 계속 성장하던 북한 경제는 2006년과 2007년,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후 2008년에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섰지만, 2009년에는 여러 악재가 겹치면서 다시 침체 국면에 봉착한 것으로 보입니다.

산업별로는 농림어업이 전년 대비 1% 줄었고 광업 0.9%, 제조업이 3% 줄었습니다. 반면, 건설업은 0.8% 증가했고 서비스업도 0.1% 증가했습니다.

2009년 북한의 산업구조에도 약간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광공업과 전기가스수도업의 비중이 전년에 비해 확대된 가운데, 광공업의 비중이 34.8%로 가장 높았고, 32.1%의 서비스업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밖에 농림어업이 20.9%, 건설업이 8%, 전기가스수도업이 4.1%를 차지했습니다.

북한의 국민총소득은 한국 돈 28조 6천억원으로 한국의 37분의 1 수준이며, 1인당 국민총소득은 1백23만원으로 한국의 18분의 1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지난 해 남북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34억 1천만 달러로, 전년도 38억2천만 달러 보다 4억1천만 달러 줄었습니다.

수출 면에서 화학공업과 섬유 제품 수출이 증가했지만 비금속 제품과 광물 수출 감소로 전체적으로 6% 줄었습니다.

수입 면에서는 섬유와 기계류 수입이 증가한 반면 광물과 플라스틱 수입이 줄면서 전체적으로 12.5% 감소했습니다.

한편, 2009년 중 남북교역 규모는 16억8천만 달러로 전년보다 7.8% 줄었습니다.

남한에서 북한으로의 반출은 개성공단 원부자재 반출 등이 늘었지만 일반 교역과 대북지원 품목을 중심으로 16.1% 감소했습니다.

북한에서 남한으로의 반입은 섬유와 화학공업 제품, 전기전자 제품 등 개성공단 생산품을 중심으로 0.2% 증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