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권의 후계자인 김정은은 기독교인들을 매우 흉포하게 처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국제 기독교단체가 밝혔습니다. 정주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오늘날 전세계에서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인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 기독교단체 ‘릴리스 인터내셔널’이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올들어 처음으로 발간한 ‘릴리스 매거진’에서 이같이 지적하면서, 북한 주민들이 박해 위협 없이 예배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당국자들에게 촉구하는 내용의 탄원서에 약 4만 명이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릴리스 매거진’은 또 ‘릴리스 인터내셔널’의 협력단체인 ‘헬핑 핸즈 코리아’를 인용해, 북한 정권 내 안보 관련 기구들에 대한 김정은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을 탈출하려 하거나 중국으로 탈출했다 송환된  주민들을 처벌하는데 대한 김정은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은 또 기독교인들을 매우 흉포하게 처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 단체는 밝혔습니다. 김정은은 자신의 체제에 기독교인들이 반대세력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여긴다는 겁니다.

한편, ‘릴리스 인터내셔널’은 올해 종교를 이유로 수감될 가능성이 있는 기독교인들의 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단체는 북한 외에 중국과 파키스탄 인도 이란 중앙아시아 나이지리아 등에서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가 더욱 심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정주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