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올해 1월 중국에서 수입한 곡물의 양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로 수입한 곡물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밀가루였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은 지난 1월 중국에서 7천5백t (7,469t)의 곡물을 수입했다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20일 ‘북한의 1월 대중 곡물 비료 수입 동향’ 보고서에서 밝혔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달 (34,149t)의 31%, 그리고 지난 해 1월 (14,086t)의 53%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권태진 한국 농촌경제연구원 부원장은 올해 1월 북한의 대중 곡물 수입이 크게 줄어든 주된 이유로 중국 측 사정을 꼽았습니다.

[녹취: 권태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중국 정부의 곡물 수출 방침이 서야 북한에서 수입을 할 수가 있거든요. 그런데 1월 달에는 아직 중국이 곡물 수출에 대한 방침을 제대로 세우지 않은 것이고요, 따라서 북한으로서는 1월 달에 설사 수입할 의지가 있다고 하더라도 물량을 확보하기가 어렵습니다.”

권 부원장은 지난 해 1월 북한의 곡물 수입량이 예년에 비해 많았던 것은 전달 (12월)에 확보했던 물량이 1월에 수입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올 1월 북한이 수입한 곡물은 밀가루가 4천5백t (4,545t)으로 전체 수입량의 60%를 차지했고, 옥수수가 2천3백 t (2,309t) 으로 30%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쌀은 6백15t으로 전체 수입량의 8%에 불과했습니다.

곡물 종류별 t당 평균 수입단가는 쌀이 5백30달러로 가장 높았고, 밀가루 4백70달러, 옥수수 331달러 등으로, 전달과  비교했을 때 쌀 가격만 크게 떨어졌을 뿐 나머지 곡물은 비슷한 수준을 보였습니다.

권태진 부원장은 3월이나 4월이 돼야 올해 북한의 대 중국 곡물 수입 추세가 분명해질 것이라며, 지난 해보다는 수입량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권태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작년에 이미 상당한 수입량이 확보가 돼 있고, 작년 작황도 비교적 괜찮고, 금년도에는 연초부터 대규모로 곡물이 들어올 것 같지는 않습니다. 중국이 지원한다는 말도 있고, 북-미간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 지는 몰라도 그런 것은 항상 가능성이 열려 있는 것이니까…”

한편, 권 부원장은 올해 봄철 영농기에 북한의 비료 사정이 어느 때 보다 좋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지난 해 7월 중국에서 많은 양의 비료를 수입했기 때문에 현재 재배 중인 이모작 작물은 비료 부족으로 인한 수확량 감소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는 것입니다.

권 부원장은 또 올해 북한의 비료 사정은 현재 거의 완료단계인 것으로 알려진 흥남비료기업연합소의 주체비료 개건 사업이 언제쯤 끝나 비료 생산을 재개하는지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