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아프리카의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여성 수천명이 대량 성폭행과 성폭력을 끝낼 것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콩고 대통령의 부인인 렘베 카빌라 여사도 시위에 참여했습니다.

지난 8월 반군이 콩고 동부에 있는 한 마을 공격해 최소한 300명을 성폭행한 뒤 유엔은 콩고에서 벌어지는 성폭력 문제에 점점 관심을 돌리고 있습니다.

이후에 나온 유엔 보고서는 당시 성폭행이 벌어질 때 유엔 평화유지군이 이를 막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은 매년 1만 5천명이 콩고에서 성폭행 당한다고 말합니다. 또 반군뿐만 아니라 콩고정부군도 성폭행이나 살인 같은 범죄를 저지른다고 비난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