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한국의 광복절 66주년을 맞아 축하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12일 성명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미 국민을 대신해서 8. 15 광복절을 맞은 한국민들에게 축하를 보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굳건한 미-한 동맹관계는 지금의 번영과 평화를 이룩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한 두 나라는 지역 안보, 경제, 무역, 그리고 녹색성장과 ‘지속 가능한 개발’ 등 여러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두 나라는 더 많은 어려움들을 극복하고 기회를 활용할 것이라고 클린턴 장관은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