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는 12일 6자회담 당사국들의 공동 노력으로 회담이 재개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나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홍레이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중국 방문에 대해 묻는 질문에, “북-중 관계와 한반도 문제, 6자회담 등과 관련해 깊은 의견을 나눴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대변인은 “6자회담은 현재 중단된 상태지만 중국은 줄곧 회담 재개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중국은 관련국들이 접촉을 늘려나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유리한 조건을 형성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는 김 부상과 회담한 뒤 기자들에게, 남북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이어 미-북 접촉을 거쳐 6자회담을 재개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